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  
검색어 입력후에 엔터를 누르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 주문조회 마이쇼핑

현재 위치
  1. 게시판
  2. NEWS & EVENT

NEWS & EVENT

NEWS & EVENT

게시판 상세
제목 특수전자기파로 치태 제거… ‘트로마츠 칫솔’ 美 FDA 인증
작성자 TROMATZ (ip:183.96.253.74)
  • 평점 0점  
  • 작성일 2021-06-16 13:18:10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31


프록시헬스케어(대표 김영욱)는 치아 건강·피부미용·의료기기·산업기기 분야에 차별화된 ‘바이오 필름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세계 최초 특수전자기파 기술인 트로마츠(기술명: 트로마츠·elecTROMAgnetic arTZ)를 이용한 바이오 필름(미생물막, 물때, 이끼, 염증 감염 등) 제거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독점적으로 기술을 사용할 수 있는 50여 건의 국내·외 특허가 출원되어 있다. 


◇트로마츠 기술 첫 접목 제품인 칫솔, 대만·미국 아마존 진출

트로마츠는 환경오염 원인으로 알려진 바이오 필름을 전자기파로 진동과 자극 없이 제거하는 기술이다. 10MHz 주파수의 전자기파로 인체 적용 시 생체전류를 유도하여 항염증 효과까지 나타낸다.

트로마츠 기술이 처음 적용된 잇몸케어세트는 잇몸병을 해결하는 칫솔이다. 트로마츠는 칫솔모가 닿지 않는 곳까지 퍼져나간 치태를 제거하고 잇몸 염증도 완화해 준다.

이 칫솔은 지난해 9월 출시 이후 1개월 만에 미국 FDA(식품의약국) 인증 등록을 취득했고, 출시 6개월 만에 1만 개 이상 판매고를 기록했다. 프록시헬스케어는 이를 바탕으로 창업 후 1년 5개월간 누적 기관투자 16억원을 유치했다. 또한 유럽·일본·미국·한국에서 인증 취득을 완료했다. 지난 4월 말에는 대만·미국 아마존에 진출하며 위상을 높였다.

프록시헬스케어는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난 4월 디캠프-프론트원·특허청·한국발명진흥회가 공동 개최한 4월 디데이(D.Day)에서 우승했다. 프록시헬스케어 김영욱 대표는 지난해 ’2020 울산 스타트업 페스타'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을 받은 바 있다.

◇다양한 분야로 활용 가능성이 높은 트로마츠 기술

트로마츠 기술은 구강용품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높은 잠재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피부 클렌징 부분에서 성능을 검증한 결과, 트로마츠 기술 적용 시 기존 초음파·진동세정에 비해 약 2.6배 세정력이 향상됐다.

프록시헬스케어는 ‘자동차 공조 시스템 악취’ 역시 트로마츠 기술로 해결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공동으로 진행한 평가에서 유사 차량용 증발기 모델에 트로마츠 기술을 1시간 적용했더니 86%가량 바이오필름 제거 효과가 나타났다. 향후 전장 및 공조기 부분으로 사업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또한 선박 바이오필름 제거 부분에서 프록시헬스케어는 타스글로벌, 해양선박플랜트연구소 등과 함께 해양수산부 선박부착생물 처리기술 과제에 최종 선정됐다. 이로써 향후 선박 부분 네트워크 및 상용화 부분에서도 빠른 성장이 예상된다. 이 외에도 수도관·가습기 등 다방면으로 해당 기술 적용을 추진하고 있다.

프록시헬스케어는 내년에 의료기기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고 2023년에는 산업기기 적용 분야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100억원 이상 매출'과 ’2024년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매진하고 있다. 김영욱 대표는 “2019년 6월 충격적인 대장암 판정에도 꿈을 버리지 않고 집중하여 오히려 정신적으로는 더 단단해졌다”며 “프록시헬스케어 임직원들과 함께 생활 건강 분야에서 시작해 기술혁신을 이끄는 기업으로 거듭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첨부파일 2021-06-16 13;16;41.PNG , 2021-06-16 13;17;40.PN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